KHJ_7995.jpg

2018년 5월5일 FC 서울과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고요한 선수와 GK 신화용 선수의 넘 진지한 가운데  


KHJ_8002.jpg


골로 연결되지는 못하였다.


[무단전제,무단 복사금지 스포츠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