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국가 사당이며, 세계유산인 종묘에서 조선왕조 역대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제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하기 떄문에 종묘대제라고 한다.
종묘대제는 봄,여름가을겨울 납일 등 1년에 5번 지냈으나 현재는 ㅁ배년 5월젓째 일요일에 봉행되고있다.
제향의식뿐 아니라 제례악과 일무 등 유형과 무형의 세계유산을 함께 감상할수 있는 종묘제례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드문 종합적인 의례이다. 

KHJ_9179.jpg



종묘제례는 1969년부터 종묘제례보전회(전주이씨대동종약원)에 의해 복원되었으며, 제향 행사의 제사의 준비과정과 임금이 출궁하여 종묘에 이리는 어가행렬,제례 봉행(제례악및 일부포함)으로 나우져 있다.
1975년 국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2001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었다.
2006년부터는 국제문화행사로 격상되어 거행되고 있다.

[무단전제및 무단 복사금지 스포츠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