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J_5348_01.jpg

후반전 전남 드레곤즈의 완델슨이 무서운 속도로 질주하자 박동진이 태글로 저지하고있다.


[스포츠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