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2017년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과 K리그 챌린지 9개 구단(군팀 상주 및 아산 제외) 선수 기본급연액 및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무승부수당, 기타수당(출전성과, 포인트))을 더한 연봉을 산출했다.

산출 대상은 각 팀별로 2017시즌 리그 종료일 기준 등록선수(시즌 중반 이적, 임대, 방출선수 제외) 기준이며, 수당은 FA컵 및 AFC 챔피언스리그를 제외한 2017년 KEB하나은행 K리그(클래식, 챌린지, 승강플레이오프) 경기를 대상으로 산출했다.

2017시즌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 전체(국내 및 외국인) 소속선수의 연봉 총액은 756억 6,535만 7천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9,653만 3천원이다.

2017시즌 K리그 클래식 국내선수 연봉 총액은 581억 7,073만 5천원, 1인당 평균 1억 6,861만 1천원이다. K리그 클래식 외국인선수 연봉 총액은 174억 9,462만 2천원이며, 1인당 4억 3,736만 6천원이다.

구단별로는 전북 현대가 156억 6,197만 2천원을 선수 연봉으로 지출했고, FC서울이 93억 8,694만 7천원, 제주가 81억 7,901만 3천원, 수원이 78억 5,929만 3천원을 지출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북 4억 6,064만 6천원, 서울 2억 4,069만 1천원, 울산 2억 1,938만 2천원, 제주 2억 1,523만 7천원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김신욱(15억 4,000만원), 전북 김진수(14억 6,000만원), 전북 신형민(11억 1,000만원), 전북 이동국(9억 9,056만원), 전북 이재성(8억 4,450만원) 순이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에두(14억 1,600만원), 서울 데얀(13억 4,500만원), 전북 로페즈(10억 1,200만원), 수원 산토스(8억 3,370만원), 수원 조나탄(7억 50만원) 순이다.

2017시즌 K리그 챌린지는 부산이 43억 2,906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고, 수원FC 39억 2,934만 9천원, 성남 38억 9,873만 5천원, 경남 26억 8,873만 2천원, 대전 26억 7,8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