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J_4822.jpg

FC 서울의 박동진선수가 오른발에 통증을 호소하자 울산현대의 이근호가 상대선수의 다리를 주무르고있다.

[스포츠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