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J_5020.jpg

최선방에서 고군분투라는 최오백선수의 경지장면이  돋보이는 경기를 보었다.


[스포츠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