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 전북과 인천의 경기에서 3:2로 전북이 승리를 거뒀다.

 

전북은 무고사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김신욱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남준재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전반전을 마쳤고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프리킥으로 다시 동점을 만든 뒤 이동국의 추가골로 3:2 승리를 하며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마쳤다.

 

조기 우승을 확정지은 전북은 이번 시즌 우승으로 K리그 2년 연속 우승과 통산 6회 우승을 달성했다.


DSC_5249.JPG


DSC_5291.JPG

무고사의 항의가 계속되자 이동준 주심이 경고를 주고있다.


DSC_5365.JPG



[스포츠21 유민수 기자 wnekd6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