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 ‘해결사’ 로페즈가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018 34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전북 로페즈.jpg

[사진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로페즈는 지난 10월 28일(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전북과 수원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4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승리를 확정짓는 쐐기골을 기록하며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첫 골은 전북 김신욱의 발 끝에서 나왔다.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던 후반 35분, 미드필더 이승기가 낮게 찔러준 볼을 지체없이 발리슛으로 연결한 김신욱이 수원의 골문을 열었다. 첫 골 이후 전북의 공격은 더욱 날카로워졌다. 후반 39분, 로페즈는 수원의 압박수비를 개인기량으로 가볍게 벗겨내며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는 추가골을 터트렸다. 올 시즌 12번째 득점을 신고한 로페즈는 12골 6도움으로 올 시즌 팀내에서 가장 많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선수가 되었다.

한편, KEB하나은행 K리그2 (챌린지) 2018 34라운드 MVP에는 광주의 펠리페가 선정되었다. 펠리페는 지난 10월 28일(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과 안양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4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전반 16분, 후반 37분 두 골을 넣은 펠리페의 활약으로 광주는 안양에 2-1승리를 챙겼다. 승점 3점을 챙긴 광주는 4위 대전(49점)과의 승점차를 5점으로 좁히며 플레이오프 진출의 희망을 되살렸다.


[스포츠21 김홍직기자 wulrara@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