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소 오사카전 세레머니 1_.jpg


 수원삼성 U17(매탄고)이 ‘2017 J리그 U17 챌린지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K리그 유스의 국제적 경쟁력을 입증했다.

수원 U17은 지난 7월 포항에서 열린 ‘2017 K리그 U17 챔피언십’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2017 J리그 U17 챌린지컵’에 참가하였다. 수원은 대회 4경기에서 3승 1무를 거두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수원 U17은 16일(토) 오전 베갈타 센다이(일본) U17을 2-0으로 제압한 후, 같은 날 오후 마치다 젤비아(일본) U17에게 2-1 역전승을 거뒀다. 17일(일)에는 브라질의 전통 명문 크루제이루 EC U17과 0-0으로 비겼으며 18일(월) 세레소 오사카 U17과의 최종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3승 1무를 기록한 수원 U17은 우승 팀 크루제이루 U17과 승점 10점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뒤지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수원 U17의 주승진 감독은 “국제 무대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받음에 감사하며, 다른 스타일을 가진 해외 팀들과의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16일(토)부터 18일(월)까지 3일 동안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J-그린 사카이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J리그 유스 6개 팀(베갈타 센다이 U17, FC 마치다 젤비아 U17, 세레소 오사카 U17, 감바 오사카 U17, 요코하마 F. 마리노스 U17, 도쿠시마 보르티스 U17)과 해외 유스 4개 팀(수원 U17, 크루제이루 EC U17, 치바스 과달라하라(멕시코) U17. 뒤셀도르프(독일) U17)이 참가했다.

총 10개 팀이 5개 팀 씩 두 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순위 결정전을 통해 최종 순위를 가릴 예정이었지만 18호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일정이 변경되어 별도의 순위 결정전 없이 조별리그 순위만으로 최종 순위를 정했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지난 7월 K리그 산하 전 유스팀들이 출전하는 ‘2017 K리그 U17&18 챔피언십’ 의 우승팀들에게 국제대회 출전권을 부여하는 등 K리그 유스의 국제경쟁력 향상에 힘쏟고 있다. ‘2017 K리그 U18 챔피언십’ 우승팀인 포항 U18 역시 지난 8월 중국에서 열린 국제 유소년대회 ‘2017 Gothia Cup China'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활약한 바 있다.

연맹은 K리그 유스의 국제경쟁력 함양과 선진적 육성체계 확립을 통해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 및 지속 가능한 리그 환경을 구축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